‘해외대학지원 ESSAY 첨삭지도 서비스’를 소개합니다

4월 28일 업데이트됨

다음 문제에 대해 생각해봅시다!

60개의 서로 다른 에세이와 짧은 에세이를 골라서 8시간 내에 읽으세요. 
그 중에서 마음에 꼭 들어 $10,000를 내서라도 사고 싶은 글 하나를 고르세요.
60개의 글 중에서 몇 개가 기억날 거 같나요? 어떤 글을 고를 건가요?
그리고 선택하는데 얼마나 많은 시간을 쓸 건가요?

유명대학의 입학사정관들은

하루 약 60개의 지원서를 검토 합니다.


UCIvy리그 대학의 경우

60:1 보다 낮은 비율로

최종 합격자를 선발합니다.


모두가 유능해 보이는 지원서에서

딱 한 명만을 선택하는 것은

쉬운 일이 아닙니다.

gif



이러한 상황에서

형편없는 에세이로 대학에 지원하는 것은

부러진 야구 방망이를 가지고

MLB에 출전하는 것과 같습니다.

물론 기적처럼 합격할 수도 있지만,

기적 만을 바라보는 건

절대 좋은 계획이 아닙니다.

저희 GSCS

‘해외대학지원 Essay 첨삭지도 서비스’는

최소 4주 동안 홈런과 같은 에세이

작성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!

gif




1st Week


서비스의 첫 주는

자기탐색 시간입니다.


운동선수가

자신의 강점과 약점을 모르는 상태로

훈련 또는 시합에 나가는 것은

어리석은 일입니다.

서비스 접수 후 제일 먼저

성격강점검사(VIA)를 실시함으로써

자신의 대표 강점과 관련된 경험을

탐색하는 시간을 가집니다.


자기탐색 활동을 통해

자신을 특별하게 하는 소재를 찾을 수 있으며,

학생의 영어실력과 별개로

자신의 경험을 통해서

자신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

최고의 방법을 배우게 됩니다.

자신에 대해 이야기하는 능력은

충분한 시간격려가 주어진다면

누구든지 가질 수 있습니다.

특히 이야기의 대상이 자신일 경우

시간과 격려는 더욱 중요합니다.

gif



2nd Week ~


자기 탐색 이후에는

실제 에세이 작성하는 것에

전념하게 됩니다.

이전의 자기탐색 활동들은

에세이를 작성하는 데

영감기본 소재로 쓰이게 됩니다.

이렇게 작성된 에세이 초안은

자기 탐색 이후 첫 미팅 시간에

전문상담교사와 함께 검토됩니다.

이러한 과정은

3개(추가 가능)의 에세이가

모두 완성될 때까지 반복되며,

각 에세이 별로

1~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. (개인별 차이있음)

또한 각 에세이 마다

두 번의 수정 작업이 있을 예정이고,

3개의 에세이를 작성하는 경우

6 번의 수정 작업이 이뤄집니다.

총 서비스 기간과 절차는

각 학생의 상황에 따라

변동될 수 있습니다.


gif

활발한 소통

최고의 서비스를 만듭니다.


저희 GSCS 서비스 기간동안

학생은 전문상담교사와

최소 6의 온라인 미팅을 가지게 되며

그 외에도 카톡과 메일, 구글 문서를 통해

계속해서 소통하게 됩니다.


학생이 영어 작문에

매우 탁월하지 않는 이상,

마감날짜에 임박해서

급하게 제출해야 할 경우

저희 서비스의 효과를 100%

누릴 수 없다는 점 유의해주시길 바랍니다.


gif



주의사항


"학생을 대신해서 에세이를 작성하는 서비스가 아닙니다."


미팅 전 학생은

자신의 에세이 초본 또는 수정본을 완성한 후

미팅에 참석해야 하며,

미팅 시간에는

작성해온 에세이를

함께 분석하게 됩니다.


어떤 주제를 선택할지, 어떤 스타일로 글을 쓸지,

또 어떤 전략으로 글을 써야 하는지

상담교사와 함께 논의 하겠지만,


궁극적으로 어떻게 에세이를 쓸지는

학생이 선택해야 합니다.

한 에세이를 작성하는데

학생 혼자서 투자해야 하는 시간

최소 5시간 이상이며,

3개 대학의 지원 에세이를 모두 작성하는 데

15시간 이상을 투자해야 합니다.


학생과 함께 최선을 다해

최고의 에세이를 작성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.

감사합니다 😊

gif

조회 33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에세이 쓸 때 흔한 실수들

흔한 실수 #1. 에세이는 내가 성취한 것들을 요약하여 작성하는 것이다!? 확률적으로 나와 똑같은 스펙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 수 있습니다. 심지어 내가 아는 사람일 수 있고 같은 대학에 지원할 가능성도 있습니다. 그러나 비슷한 스펙을 가지고 있든 간에 ‘내가 누구’이고 ‘목표’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서로 다른 자신만의 스토리가 있습니다. 에세이는 자

"에세이"로 결정되는 대학 합격!?

“입학사정관들보다 학생과 학부모가 시험점수를 더 선호한다.” - Jeffrey Selingo - *「The Chronicle of Higher Education」의 전 편집장이자 대학 입시 전문가 지난 2021-2022학년도 미국대학 입시 시즌에는 1,600여개의 대학들이 공인성적을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만 참고했습니다. 작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에서